독립운동가 엄주신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장거리 LCC, 기대 반 걱정 반[오후여담]

  • 관리자
  • 24.07.10
  • 6,379

문희수 논설위원


 photo

여름 휴가철이다. 올해도 어김없이 해외여행 붐이 예고돼 있다. 이젠 항공편을 선택할 때 으레 저비용항공사(LCC)를 먼저 찾는다. 일본 왕복 항공료만 해도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등 대형 항공사(FSC)보다 수십만 원이 싸니 당연한 일이다.

 

LCC의 급성장은 놀랍다. 올 들어 4월까지 국제선 이용객이 1029만 명으로 FSC(950만 명)를 추월했다. 국내 LCC는 제주항공·티웨이항공·진에어 등 9곳이나 돼, 미국과 같고 일본(8독일(4)보다 많다. 그래도 실적은 호조다.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에 이어 올 1분기 영업이익도 3474억 원으로 11% 늘었다. 대형 항공사 두 곳이 같은 기간 5075억 원에서 4049억 원으로 쪼그라든 것과 대조된다.

 

LCC는 국내선으로 출발해 25시간 거리인 일본·중국·동남아를 거쳐 미국·유럽·호주 등 장거리 노선까지 영역을 넓히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티웨이의 경우 이달부터 파리·로마 등 유럽 4개 노선을 취항한다. 해외 여객운송은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고 한다. 고물가에도 중거리·장거리 여행 수요도 계속 커지고 있다. LCC 난립 우려에도 성장성이 높다는 평가다.

 

항공업계는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계기로 지각 변동이 예상된다. 대한항공은 중국·일본 등의 운항 횟수를 늘리며 LCC에 맞서고 있다. 이 회사 계열인 진에어가 아시아나항공 계열 에어부산·에어서울을 인수해 메가 LCC’로 부상하는 시나리오도 예고돼 있다.

 

LCC는 성공했다. 전망도 밝다. 그렇지만 여객기 교체와 확대, 정비·보수 등 내실 강화가 시급하다. 그런 점에서 여전히 기체 결함에 따른 운항 지연·회항이 잇달아 이용자들을 불안하게 만드는 것은 큰 문제다. 특히 유럽연합(EU) 당국은 티웨이의 안전 강화를 위해 정비 등을 중점 조사할 태세다. 사실 LCC는 노후 기체 비중이 높고, 여유분이 많지 않아 기체 보수·정비가 취약하다는 지적을 줄곧 받아 왔다. 항공 여행에서 안전은 당연히 최우선이다. LCC가 아무리 요금이 싸도 기체의 결함·안전 같은 기본이 불신을 받아서야 말이 안 된다. 세계로 나가려면 업그레이드는 필수다. 정부도 대한항공은 물론 LCC에 대한 관리를 강화해 안전 운항에 대한 불안을 해소해야 한다.

 

출처: 문화일보(2024-07-08)

게시판 목록
큰마을아파트 단지 이야기
교회 및 중직자가 구비해야 할 교회법 책
초월선교회란?
칭찬받는 장로 - 엄동규 장로
엄하고 무서운 사람(엄주신 장로) - 임종만 목사(고신 증경총회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나의 아버지 엄주신 장로 - 엄묘순 권사
3代 장로를 배출한 가문(家門)
[신문은 선생님] [예쁜 말 바른 말] [354] '대자'와 '대짜'
<26> 동재기나루[이기봉의 우리땅이야기]
“감사한 의대생-전공의-전임의”… 복귀자 신상 공개 논란 [횡설수설/이진영]
[신문과 놀자!/어린이과학동아 별별과학백과]여름철 맹꽁이 울음소리가 사라진 이유는?
[횡설수설/우경임]‘36주 낙태’라며 영상 올린 유튜버… 진짜라면 ‘살인’
[이철희 칼럼]총 맞은 트럼프에 세계가 요동치는데…
[깨알지식Q] 경호 요원은 왜 '무스'를 바를까
[신문은 선생님] [사소한 역사] 바다에서 충분한 식수 확보하기 위해 미국 해군이 발명했대요
[기고] 정전 71주년… 유엔사와 협력 더 강화해야
[만물상] 역사를 바꾼 사진
[朝鮮칼럼] 두 왕따 지도자의 '도원결의'
[태평로] 이재명 재판 '한명숙 1심'처럼 해야 한다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