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엄주신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만물상] '나는 절로'

  • 관리자
  • 24.07.10
  • 7,039

김민철 기자

김민철 기자


 김병권 기자

김병권 기자

 

싱가포르도 우리처럼 저출생 문제로 고민이 많은 나라다. 지난해 합계 출산율이 0.97명에 그쳤다. 그런 싱가포르가 저출생 극복 정책 중 하나로 중점을 두는 것이 미혼 남녀 매칭 사업이다. 일찌감치 1984년에 매칭을 주관하는 정부 기관까지 만들었다. 정부가 직접 사업을 진행하다 요즘엔 민간 업체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하고 있다. 반응도 좋아 연평균 1700, 많을 때는 연 4000명의 커플이 이 사업을 통해 결혼에 골인한다.


 일러스트=백형선

일러스트=백형선

 

우리나라에서도 대구 달서구, 성남시, 김해시 등이 남녀 만남을 주선하는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지자체가 참가자를 간단하게나마 검증해주는 점이 장점이다. 프로그램 이름도 각각 고고(만나go 결혼하go) 미팅’, ‘솔로몬(SOLO MON)의 선택’, ‘나는 김해솔로등으로 재미가 있다. 어떤 지자체는 커플로 매칭만 되면 100만원, 부모 상견례를 하면 200만원을 현금 지원하며 중매에 열을 올린다. 이런 프로그램을 통해 한 해 몇 쌍씩 결혼에 성공하는 커플도 나오는 모양이다.

 

천주교의 한 신부는 피정(일상생활을 잠시 벗어난 종교적 수련) 형식으로 청년들 만남을 주선하는 혼인 성소(聖召) 찾기행사를 10년 넘게 해오고 있다. 같은 종교를 가진 반려자 찾기인데, ‘돌싱을 위한 프로그램도 있다. 신부 강의를 듣고 묵상하며 레크리에이션과 와인 파티 등으로 서로 알아갈 기회를 준다. 천주교 부산교구도 비슷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조계종이 2030 미혼 남녀의 인연을 맺어주는 나는 절로템플스테이가 호응을 얻자 봉은사는 Z세대 대학생들을 위한 대학생도 절로프로그램을 개설했다. ‘나는 절로는 미혼 남녀가 짝을 찾는 지상파 프로그램 나는 솔로를 패러디한 이름이다. 코로나로 비대면 수업을 오래해 사람 사귀는 데 어려움을 호소하는 대학생들에게 자연스러운 기회를 제공하려는 것이다. 금욕의 상징인 사찰이 커플 명당으로 재탄생했다. ‘교회 오빠에 이어 절 오빠가 곧 유행할지도 모르겠다.

 

매칭 프로그램이 저출생 대책의 핵심일 수는 없을 것이다. 연애에서 자만추(자연스러운 만남 추구)’를 선호해 거부감을 갖는 젊은이들도 있다고 한다. 주거·교육·일자리 등에서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가는 것이 우선임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그러나 매칭 프로그램은 투입하는 예산·인력 대비 효과가 좋은 사업이라는 것이 전문가들 얘기다. 특히 비혼 출산이 거의 제로(0), 결혼해야 자녀를 낳는 동아시아 문화에서는 상당히 중요한 해법일 수 있다.

 

출처: 조선일보(2024.07.07.)

게시판 목록
큰마을아파트 단지 이야기
교회 및 중직자가 구비해야 할 교회법 책
초월선교회란?
칭찬받는 장로 - 엄동규 장로
엄하고 무서운 사람(엄주신 장로) - 임종만 목사(고신 증경총회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나의 아버지 엄주신 장로 - 엄묘순 권사
3代 장로를 배출한 가문(家門)
[신문은 선생님] [예쁜 말 바른 말] [354] '대자'와 '대짜'
<26> 동재기나루[이기봉의 우리땅이야기]
“감사한 의대생-전공의-전임의”… 복귀자 신상 공개 논란 [횡설수설/이진영]
[신문과 놀자!/어린이과학동아 별별과학백과]여름철 맹꽁이 울음소리가 사라진 이유는?
[횡설수설/우경임]‘36주 낙태’라며 영상 올린 유튜버… 진짜라면 ‘살인’
[이철희 칼럼]총 맞은 트럼프에 세계가 요동치는데…
[깨알지식Q] 경호 요원은 왜 '무스'를 바를까
[신문은 선생님] [사소한 역사] 바다에서 충분한 식수 확보하기 위해 미국 해군이 발명했대요
[기고] 정전 71주년… 유엔사와 협력 더 강화해야
[만물상] 역사를 바꾼 사진
[朝鮮칼럼] 두 왕따 지도자의 '도원결의'
[태평로] 이재명 재판 '한명숙 1심'처럼 해야 한다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