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엄주신 - 자유게시판
 
아이디:
비밀번호:
 AUTO
 
   
   
   
   
   
 
   
 
   
 


 美國의 한 大型敎會 앞의 露宿者
 관리자(2018-03-16 10:27:51, Hit : 103)  
 美國의_한_大型敎會_앞의_露宿者.hwp (64.0 KB), Download : 26


미국의 대형 교회 근처에서 한 노숙자가 초라한 행색으로 구걸을 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교인 중 그에게 다가와 말을 걸어온 사람은 세 명에 불과했고 초췌하고 남루한 차림의 노숙자는 교회로 향하는 교인들에게 ‘음식을 사려고 하니 잔돈 좀 달라’고 했지만 어느 누구도 그에게 관심을 가지지 않았습니다.

예배 시간이 되어 노숙자는 성전 맨 앞자리에 앉으려 하였으나 예배 위원들에게 끌려 나오고 말았습니다. 그는 차가운 시선을 받으며 맨 뒤 자석에 겨우 눈치를 보며 앉았고 광고 시간이었습니다.

“오늘 새로 우리 교회에 부임하신 스티펙 목사님을 소개합니다. 앞으로 나와 주시죠” 교인들은 모두가 기대에 찬 시선으로 새로 부임한 목사를 찾아 일제히 고개를 뒤로 돌리는 순간 모든 성도들은 경악을 하고야 말았습니다.

맨 뒷자리에 앉아 있던 노숙자가 강단을 향하여 뚜벅뚜벅 걸어 나오는 것이 아닌가?
그가 바로 이 교회에 새로 부임한 스티펙 목사(노숙자)였습니다 그는 노숙인 차림 그대로
강단에 올라갔고…….

곧장 마태복음 25장 31절부터 40절까지를 읽어 내려갔습니다
“내가 주릴 때에 너희가 먹을 것을 주었고 목마를 때에 마실 것을 주었고 나그네 되었을 때에
영접하였고… 여기 내 형제 중에 지극히 작은 자 하나에게 한 것이 곧 내게 한 것이니라.”

이 구절은 예수 그리스도의 ‘양과 염소’ 비유로 누가 양과 염소인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대목이다. 스티펙 목사가 말씀을 마치자 회중은 무언가에 심하게 얻어맞은 듯한 표정을 하고 있었습니다.

교인들 중엔 흐느끼는 소리가 여기저기에서 들리고 놀라운 회개의 역사가 일어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부끄러움에 고개를 떨어뜨리는 교인들이 대부분이었습니다. 스티펙 목사는 이날 오전 조용한 목소리로

“오늘 아침 교인들이 모이는 것을 보았습니다. 하지만 예수 그리스도의 교회는 아니었습니다.
세상에는 교인들은 많으나 제자는 부족합니다. 여러분들은 예수님의 제자입니까?” 라는 말을 남겼다.

이야기의 마지막은 이렇게 끝이 납니다. “그리스도인이 된다는 것은 당신이 믿는 것 이상으로
그것은 이웃과 함께 그리고 옆에서 사는 것입니다.” 그리스도를 믿는다는 것은 사랑을 실천하는 것입니다.

교인수 1만 명의 미국 대형교회에서 예례미야 스티펙이라는 목사가 노숙인 이 된 이야기가 페이스북 등 인터넷 사이트를 강타하고 있다.

+사진 첨부되어 있습니다!



공지   3代 장로를 배출한 가문(家門)  문태욱장로  2006/08/10 5969
공지   칭찬받는 장로 - 엄동규 장로  관리자  2010/01/16 6352
공지   초월선교회란?  관리자  2010/03/21 6131
공지   사랑하고 존경하는 나의 아버지 엄주신 장로 - 엄묘순 권사  관리자  2008/12/25 6458
210    엄하고 무서운 사람(엄주신 장로) - 임종만 목사(고신 증경총회장)  관리자 2009/09/11 5718
209    장로교단의 분열과 형성을 이룬 천명(상) -박병진 목사  관리자 2014/12/29 1445
208    장로교단의 분열과 형성을 이룬 천명(하) - 박병진 목사  관리자 2015/01/09 1819
207    교회 및 중직자가 구비해야 할 교회법 책  관리자 2017/05/10 1237
206    계급 4단계 낮추고 6·25 참전해 역전의 계기 이끈 佛몽클라르 장군  관리자 2018/04/13 60
   美國의 한 大型敎會 앞의 露宿者  관리자 2018/03/16 103
204    세 마리의 개구리 일화  관리자 2018/03/07 124
203    성직자가 타락하는 이유 - 이석봉 목사  관리자 2018/02/19 142
202    트럼프 대통령 연설 원문(한글,영문) 전문  관리자 2017/11/13 298
201    낙태를 법이 관여할 수 있는가? - 이윤근 목사  관리자 2017/11/11 307
200    목사가 부러운 것이 있다면 - 이윤근 목사  관리자 2017/10/03 353
199    고무줄과 같은 여론조사 수치(數値)의 위험성 - 이윤근 목사  관리자 2017/07/11 446
198    예바레크카 아도나이 - 이석봉 목사  관리자 2017/06/17 473
197    쓴소리/ 나는 지옥(地獄)에 간다 - 이윤근 목사  관리자 2017/03/23 518
196    황교안대통령권한대행, 국가조찬기도회 축사  관리자 2017/03/02 691
195    놀라운 선교 비사  관리자 2017/02/22 865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1][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매드디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