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엄주신 - 자유게시판
 
아이디:
비밀번호:
 AUTO
 
   
   
   
   
   
 
   
 
   
 


 세계적인 미래학자 피터 슈워츠가 제시하는 ‘대한민국의 시나리오’
 관리자(2007-09-01 20:37:49, Hit : 2941)  


그의 상상이 곧 미래다, 내일을 사는 남자 슈워츠 그가 말하는 인류의 5가지 시나리오 아우슈비츠에서 세상을 본 그가 시나리오로 미래를 본다.

9·11과 소련붕괴를 미리 봤던 사나이. 그는 인류의 미래를 어떻게 보고 있을까. 그가 말하는 한국, 북한, 그리고 미디어의 내일은 어떤 모습일까?

그의 인생 역시 한 편의 시나리오다. 유대계 헝가리인 이었던 그의 부모는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 나치의 아우슈비츠 수용소로 끌려갔다. 임산부였던 그의 어머니는 1945년 그 곳에서 슈워츠를 낳았다. 하루에도 수백 명이 죽어 나가는 모진 곳에서 그의 부모는 살아남아, 6년 후인 1951년 어린 아들과 함께 미국행 배에 몸을 실었다.

‘기회의 땅’에서 소년은 수학과 과학에 남다른 재능을 보였고, 줄곧 우주 비행사가 되겠다는 꿈을 꿨다. 결국 렌셀러폴리테크닉대학(Rensselaer Polytechnic Institute)에서 우주항행학(aeronautics)을 전공, 아폴로 계획에 로켓 엔지니어로 참여한다. 소년시절의 꿈을 이룬 그의 눈은 우주를 벗어나 먼 미래로 향한다. SRI인터내셔널과 쉘(Shell)을 거치며 시나리오 플래닝 분야에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그는 1988년, 하버드대 마이클 포터 교수 등과 함께 글로벌비즈니스네트워크(GBN)를 설립한다.

그는 오늘도 많은 기업과 국가들을 위해, 끊임없이 미래를 대비하는 시나리오를 쓰고 있다. 미래를 향한 그만의 최고의 무기는 뭘까. 그에게 묻자 “긍정의 힘”이라는 의외로 ‘단순한’ 대답이 돌아왔다. “긍정의 힘을 믿었습니다. 손에 아무것도 쥐지 않은 채 유대인 수용소에서 태어난 나는 오늘 벤츠 승용차를 몰고, 몇 백만 달러짜리 집에서 삽니다. 결국 가능성을 믿는 사람은 어디서든, 어떻게든 살아남아요. 그리고 성공합니다.”

■ 슈워츠가 말하는 ‘대한민국의 시나리오’
“한국 경제 시나리오는 중국에 달려있어 중국이 태평하길 기도하라” 냉엄한 충고 “북한은 바보 같은 게임 중… 리비아처럼 변할 겁니다”
“북한은 지금 바보 같은 게임을 하고 있을 뿐이에요. 결국 리비아와 같은 선택을 하게 될 겁니다.”

피터 슈워츠는 한국의 미래에 대해서도 여러가지 시나리오들로 무장하고 있었다. 북한에 대해 묻자, 그는 리비아의 지도자 무아마르 가다피(Quaddafi) 얘기로 시작했다.

“리비아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세상과의 끈을 완전히 놓아버린 나라였습니다. 풍부한 자원이 있는데도 국민들을 가난에 허덕이게 하던 나라였죠. 국민들은 가다피라는 독재자가 쓴 ‘그린북(The Green Book·가다피의 통치이념을 정리한 책)’을 달달 외워야 했습니다.”

슈워츠는 리비아의 상황을 반전시킨 주역은 가다피의 아들인 자이프 알 이슬람(al-Islam)가다피였다고 밝혔다. 아버지 가다피가 2003년 12월 대량살상무기 포기를 선언한 데 이어, 과거 리비아가 저지른 항공기 테러에 대해 배상을 약속하는 등 일련의 유화책을 도입한 이면엔 자이프의 흔적이 엿보인다는 것이다.

“자이프는 영어에 능숙하고 유럽에서 교육받았죠. 사실 그는 이탈리아에서 축구 선수가 되려고 하기도 했어요. 많은 곳을 여행하기 시작하면서 그는 곧 충격에 휩싸였습니다.”

자이프는 아무도 리비아에 대해 알지 못하고, 리비아와 삶의 질 수준이 비교가 안 되는 ‘바깥 세상’을 보고 눈이 휘둥그레졌다. 리비아로 돌아간 그는 아버지에게 “뭔가 변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근본적인 해결책을 모색한 자이프는 2년 전, 다보스에서 슈워츠가 회장으로 있는 모니터그룹 산하의 GBN(글로벌비즈니스네트워크)과 국가 개조 컨설팅 의뢰 계약서에 사인했다.

“북한도 이와 비슷한 과정을 겪게 될 거예요. 북한의 현행 지도부 행태가 영영 지속되진 못할 겁니다. 세대가 바뀌고, 그다음 세대가 밖에 나와 선진국들과 한국의 부를 맛보기 시작한다면, 분명 리비아와 같은 선택을 하게 될 겁니다.”

그렇다면 그가 한국 기업들을 위해 준비해 둔 시나리오는? “결국 모든 것은 통합과 혁신에 달려 있습니다. 이젠 ‘어떻게 싸울까?’가 아니라 ‘중국과 함께 무엇을 할 수 있을까?’를 고민해야 합니다.” 그는 “한국의 가치사슬(value chain) 안에 중국을 어떻게 포함시킬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면서 “서비스인지, 제품의 질인지, 디자인인지 한국이 차별화할 수 있는 지점을 발견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그는 한국이 수십 년간 스스로 독특한 혁신의 길을 적절히 찾아 왔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중국으로의 생산 기지 이전은 큰 문제가 아니라고 지적했다.

“이웃 국가 일본의 경우엔, 이미 국내 생산보다 해외 생산을 통해 얻는 수익이 더 큽니다. 자국에서 생산된 제품 수출보다 해외 투자를 통해 더 많은 수익을 벌어들이는 거죠.”

그리고는 한국 역시 중국이 주는 거대한 기회를 단단히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렇게 생각해보죠. 10년마다 중국 안에 두 개의 ‘한국’이 만들어질 겁니다. 인도에선 한 개 반이죠. 내가 강조하고 싶은 건 인도와 중국의 성장 기회가 매우 크다는 겁니다.”

특히 중국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한국은 매우 유리한 위치에 서 있다. “시장에서도 가깝고, 문화·역사적 유대도 깊죠. 물론 언어적인 장벽이 있을 수 있지만 한자를 쓰지 않습니까? 한국 기업들엔 행운입니다.”

그는 한국이 갖는 최고의 무기로 ‘혁신’을 꼽으면서, 혁신이란 멈춤이 없는 과정임을 거듭 강조했다. “한국은 지금까지 변화에 성공적으로 대응한 전례가 있습니다. 하지만 지식은 ‘썩기 쉽다(perishable)’는 점을 알아야 합니다. 당신이 혁신하면, 곧 다른 사람들도 혁신할 겁니다. 한국의 혁신은 곧 다른 국가들의 모방 대상이 될 겁니다.”

혁신은 중심부에서 나오는 게 아니라, 변두리(fringe)에서 나온다는 점도 강조했다. “도요타의 하이브리드카 ‘프리우스(Prius)’의 매출액은 대형 트럭 매출액의 10%도 안됩니다. 하지만 세계적인 혁신의 리더로서 도요타를 자리매김한 것은 트럭이 아닌, 프리우스였어요.”

그렇다면 그가 볼 때 한국에 최악의 시나리오는 뭘까. 그의 대답에 또다시 ‘중국’이란 단어가 등장했다. “내부적 문제(intern al trouble)들에 휩싸인 혼란스러운 중국이 한국엔 최악의 시나리오예요.”

그가 가장 우려하는 부분은 중국의 정치적 상황이다. 오늘날 중국 인구 중 2억명은 경제 발전의 혜택을 만끽하고 있다. 하지만 나머지 10억이 넘는 인구는 아직까지 교육조차 제대로 못 받고 있고, 찢어지게 가난하다. “이런 상황이 너무 오래 방치된다면, 그 10억명이 중국 사회를 찢어 놓을(tear apart) 수도 있어요.”

환경과 에너지 문제 역시 중국을 순식간에 무너뜨릴 수 있다. 중국의 공해 문제는 이미 극도로 ‘위험한’ 수준에 달했고, 에너지를 향한 식욕 역시 무섭다. 중국의 증가하는 에너지 수요를 맞추기 위해선 매주 1000메가와트급 파워 플랜트(power plant) 시설이 필요할 정도다. 중국이 이러한 이슈들을 적절히 해결하지 못하는 이상, 지속 불가능하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그리고 매서운 한마디로 결론을 내렸다. “태평한 중국이, 곧 풍요로운 한국을 의미할 것입니다. 태평한 중국을 위해 기도하세요.”
<2007. 9. 1 조선일보>




35    신사참배와 부일협력에 대한 죄책 고백 선언문 - 한국기독교장로회 [1]  관리자 2007/10/02 2480
   세계적인 미래학자 피터 슈워츠가 제시하는 ‘대한민국의 시나리오’  관리자 2007/09/01 2941
33    광복절 계기 독립운동가 290명 포상  관리자 2007/08/17 2774
32    “한국교회 부흥은 가슴치는 회개로부터”  관리자 2007/07/09 2606
31    敎會의 幸福 - 朴炳珍 牧師  박병진 목사 2007/06/30 2536
30    3.1절에 59명의 순국선열 및 애국지사를 포상!  관리자 2007/02/27 2826
29  비밀글입니다  축하드립니다 [1]  공군 작전 사령부 2007/04/03 23
28    25년간 美 문서보관소서 살았죠” 근대사료 180상자 분량 발굴 재미사학자 방선주박사 [1]  최수경 2007/03/25 3143
27    美 국립문서보관소에 관하여 [1]  최수경 2007/03/25 3293
26    제88주년 3.1절에 태극기를 계양합시다!  관리자 2007/02/24 3039
25    국가보훈처 11월 이달의 독립운동가로 故 주기철 목사 선정!  관리자 2007/01/30 2679
24    故 손양원 목사님의 부친, 故 손종일 장로님 '애족장' 추서  관리자 2007/02/22 3711
23    부산.경남 기독교 역사연구회 신년 첫모임!  관리자 2007/01/09 2865
22    기쁘다 구주 오셨네!!!  관리자 2006/12/18 2789
21    제5회 부산 경남 기독교 역사 연구회  관리자 2006/11/17 2988
20    故 엄주신 장로의 신앙여정과 독립운동 발표회  관리자 2006/11/12 3625
19    엄목장회(嚴牧張會) 영월유적지 참관  관리자 2006/10/02 2742
18    주기철 목사 참회예배 컨퍼런스  관리자 2006/09/09 2770
17    장로님 뒤늦게나마 홈페이지 개설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1]  이 시 원 2006/09/07 2717
16    캐나다 윤형복 목사님의 자랑스런 아들.딸 소식 [3]  관리자 2006/07/28 3449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8][9] 10 ..[11][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매드디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