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엄주신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난 이승만을 너무 몰랐다”...‘건국전쟁’ 상영관마다 눈물과 박수 [만물상]

  • 관리자
  • 24.02.13
  • 7,911

김태훈 논설위원

김태훈 논설위원


 

일러스트=이철원

 

이승만의 생애와 업적을 조명한 다큐 영화 건국전쟁상영관은 전국 301곳에 이른다. 처음 132곳에서 시작해 두 배를 넘었다. 건국 대통령 이승만과 그가 만든 나라에서 살아온 국민의 상봉이 그곳에서 이뤄지고 있다. 영화가 상영되는 100분 동안 누군가는 어둠 속에서 한숨을 내쉬었고, 누군가는 손수건을 꺼내 눈을 닦았다. 필자도 영화를 보다가 여러 번 가슴이 뛰고 눈이 뜨거워졌다.

 

각종 감상평 사이트엔 이승만을 몰랐던 내가 부끄럽다는 글이 줄을 잇는다. 베스트셀러 세이노의 가르침의 저자는 이제까지 이승만에 대해 갖고 있었던 생각이 편향적이었음을 고백한다고 했다. 영화를 만든 김덕영 감독조차 오랜 시간 이승만을 모르고 오해했다고 했었다. “팩트만 보여줘도 이승만에 대한 잘못된 생각이 바뀔 것이란 김 감독의 확신은 이승만의 진실을 알 게 된 후 자신의 겪은 변화 경험을 국민과 나누고 싶다는 고백이었을 것이다.

 

건국전쟁은 이승만에 대한 그간의 오해를 걷어내는 데 많은 정성을 들였다. 이승만을 비난하는 이들은 대한민국 단독정부 수립을 천명한 이승만의 정읍 선언이 민족을 반쪽 내서라도 권좌를 차지하려는 노욕의 발로였다고 폄훼한다. 영화는 이승만이 귀국하기 전에 소련 스탈린이 북한에 친소 정권 수립을 지시했고 남북 간 38선 통행도 소련이 금지했다는 역사적 사실을 들어 이를 반박한다. 6·25 초기 주한 미 대사가 해외 도피를 권유하자 권총까지 꺼내 들고 물리친 이승만과 인천상륙작전 이후 전황이 불리해지자 가족을 만주로 도피시킨 김일성의 행태도 대비한다.

 

지난 1일 개봉한 건국전쟁이 예상 밖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첫날 5400명이 관람했을 때만 해도 설 연휴에 줄줄이 개봉하는 대작들에 밀려날 것이란 비관론이 우세했다. 그런데 뚜껑을 열고 보니 24만 관객을 돌파했다. 연휴 중 관객이 가장 많이 몰린 3에 들기도 했다. 많은 관객이 한 번 본 것을 여러 번 다시 보는 ‘N관람에 나서거나 나만 보기 아깝다며 표를 사서 주변에 돌렸다.

 

영화가 끝나고 불이 켜지면 객석에서 박수가 터진다. 개봉관마다 예외가 없다. “영화 보고 박수 친 게 얼마 만인지 모르겠다고들 했다. ‘건국 대통령 이승만을 너무 몰랐다는 자책, ‘이제라도 제대로 알게 됐다는 반가움, ‘대한민국 기적의 역사 첫 단추를 꿴 거인에 대한 감사의 마음이 한꺼번에 녹아 있는 박수였을 것이다. 다음에는 이승만의 삶을 극화한 영화도 만들어지길 소망해 본다.


출처: 조선일보(2024.02.13.)

 

 

게시판 목록
교회 및 중직자가 구비해야 할 교회법 책
초월선교회란?
칭찬받는 장로 - 엄동규 장로
엄하고 무서운 사람(엄주신 장로) - 임종만 목사(고신 증경총회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나의 아버지 엄주신 장로 - 엄묘순 권사
3代 장로를 배출한 가문(家門)
[횡설수설/박중현]‘20년 만에 그린벨트 화끈하게 푼다’… 왜 지금?
[신문과 놀자!/피플 in 뉴스]감옥서 의문사한 ‘푸틴 정적’ 나발니
[신문과 놀자!/풀어쓰는 한자성어]畵龍點睛(화룡점정)(그림 화, 용 룡, 점 점, 눈동자 정)
[윤성민 칼럼] 샘 올트먼이 한국 의료대란을 본다면
[천자칼럼] 위기의 재외공관
유튜브 전성시대 명암[오후여담]
반도체 ‘제도적 지원’ 美日에 뒤진다[시평]
[일사일언] 교수들의 은둔
[만물상] 일본이 부러워하는 ‘한국 그린벨트’
[朝鮮칼럼]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수출 자제해야 하나?
이민갈 때 한국에 부동산·주식 그대로 두면 세금폭탄 맞나요
[다산칼럼] 장기·고정금리 늘리기, 대출왜곡 '해답' 아니다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