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엄주신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12> ‘막흐르기여울’[이기봉의 우리땅이야기]

  • 관리자
  • 24.04.03
  • 13,003

국립중앙도서관 학예연구관


 photo

조선은 국가 운영을 위한 조세를 돈이 아닌 곡물로 거뒀다. 그래서 소나 사람의 지게, 작은 배로 세곡을 운반해 바닷가나 강가의 큰 창고인 조창(漕倉)에 모아놓았다가 조운선(漕運船)이란 큰 배로 한꺼번에 서울로 나르는 조운제도를 운영했다. 충주, 음성 등 충청도 내륙 14개 고을의 세곡은 충주시 중앙탑면의 창동리, 즉 창골에 있는 조창인 덕흥창과 경원창에 모았다가 조운선에 실어 서울로 옮겼다. 그러다 1465(세조 11) 1월에 조창을 더 하류 지역인 중앙탑면의 가흥리로 옮겨 조운제도가 폐지되는 조선 말까지 운영했다. 이때 조창을 옮기게 된 이유는 창골과 가흥 사이의 막흐르기여울에서 조운선 사고가 일어났기 때문이라고 전해온다.

 

여울은 물이 급하고 빠르게 흐르는 강의 경사진 구간을 가리킨다. 깊지 않아서 울퉁불퉁한 하천 바닥과 부딪히는 거친 물살의 소리가 우렁차며, 곳곳에 암초가 있는 경우도 많다. 강을 따라 내려가는 배들에 가장 위험한 곳이 바로 여울이다. 남한강에는 수많은 여울이 있었는데, 그중에서 손꼽히게 거칠고 험한 여울 중의 하나가 막흐르기여울이었다. 직접 가서 보면 진짜 거칠고 급하게 막 흐르는 물살을 실감할 수 있다. 곳곳에 하얀 너럭바위 암초가 있다. 원래 우리 땅 이름 대부분은 고상하지 않다. 민초들의 삶을 그들의 눈을 통해 원초적으로 담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특이한 것 같지만, 별로 특이할 것 없는 자연스러운 땅 이름이 막흐르기여울이다. 여울 남쪽의 마을 이름도 막흐르기이고, 지금 그곳의 버스정류장을 찾아가면 막흐르기라는 이름을 선명하게 볼 수 있다.

 

막흐르기여울을 한자의 비슷한 소리 莫喜樂(막희락)(여울 탄)의 뜻을 빌려 莫喜樂灘이라고 썼다. 한자를 해석하여 너무 좋아하지 말고 조심하라는 의미로 여울 이름을 지었다고 보는 시각이 있다. 하지만 이는 잘못이다. 주민들이 막흐르기여울로 부르던 것을 그런 의미의 한자로 표기한 것일 뿐이다. 

 

출처: 문화일보(2024-04-01)

게시판 목록
교회 및 중직자가 구비해야 할 교회법 책
초월선교회란?
칭찬받는 장로 - 엄동규 장로
엄하고 무서운 사람(엄주신 장로) - 임종만 목사(고신 증경총회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나의 아버지 엄주신 장로 - 엄묘순 권사
3代 장로를 배출한 가문(家門)
[윤성민 칼럼] 韓 대파로 싸운 날, 美·日은 의형제 맺었다
최첨단 스텔스전투기 ‘F - 35A’ 정비창, 청주기지에 만든다
‘정치검사黨’[오후여담]
[문화일보 사설] 6·25때 종교인 대량 학살 확인, 좌익 범죄 규명 지속해야
[朝鮮칼럼] ‘의대 블랙홀’ 벗어나 진짜 블랙홀 탐구해야
[만물상] 임원의 애환
[천자칼럼] 노담 사피엔스
“2009년생부터 평생 담배 못 사” 英 초강력 금연법 논란[횡설수설/신광영]
[이기홍 칼럼]김건희 여사 엄정한 사법처리만이 尹정권 살길이다
[이진한의 메디컬리포트]의대 교수가 ‘착취 사슬의 중간관리자’가 안되려면
‘[朝鮮칼럼] 윤 대통령과 친윤은 8년전 총선에서 무엇을 배울 것인가
스스로 넘어진 아이는 울지 않는다’[벗드갈 한국 블로그]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