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엄주신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21> 서울[이기봉의 우리땅이야기]

  • 관리자
  • 24.06.11
  • 12,155

 photo

지난해 고소설과 방각본을 연구하는 이윤석 전 연세대 국문학과 교수로부터 필자의 저서 산을 품은 왕들의 도시 1·2’(평사리, 2023)에 대한 멋진 서평을 받았다. 그 안에는 그동안 알고 싶었지만 찾아보지 못했던 서울에 대한 소중한 정보가 있었다. 한글 고소설 춘향전에서 직접 찾아 세어본 결과, 조선의 수도를 가리키는 용어로 한양이 5회이고 서울은 무려 21회나 나왔다는 내용이다. 조선의 백성들이 수도를 가리킬 때 서울 또는 한양이라 불렀고, 그중 서울이 압도적이었다는 사실은 이미 알고 있었지만, 의미 있는 수치로서 확인한 것은 처음이었다.

 

진한 소국 시절 신라의 국명이었던 서벌(徐伐)에서 시작하여 소리가 조금씩 변해 지금의 서울에 이르렀다는 것은 학계에서 이미 밝혀진 사실이다. 다만 왜 서벌이 수도의 의미를 갖게 되었고, 대한민국 수도의 공식 명칭이 서울로 정해졌는지는 아직 정리가 덜 된 것 같다.

 

신라는 진한 소국의 하나로 출발하여 백제와 고구려를 차례로 정복한 후 대동강-원산만 이남의 큰 영토를 가진 국가가 되었다. 그리고 멸망하는 순간까지도 소국 시절의 신라 영역인 서벌과 정복한 지역의 출신을 철저하게 차별하는 골품제란 신분제를 운영하였다. 특권 공간인 서벌은 임금이 사는수도만을 가리키는 고유명사로 바뀌었다. 신라에서는 성()이라고 했는데, 서벌은 한자 (쇠 금)(벌 성)의 뜻을 빌려 金城이라 표기되기도 했다.

 

고려가 후삼국을 통일하자 서울은 임금이 사는수도인 개성을 가리키는 일반명사로 변했고, 조선 개국 후에는 역시 임금이 사는수도 한성부를 지칭했다. 일제강점기, 공식 명칭이 경성(京城)으로 바뀌고 임금은 존재하지 않게 되었지만, 사람들은 관성적으로 서울이라 불렀다. 미 군정 아래 있던 1946815, 서울헌장이 공포되고 경성부에서 서울특별자유시로 승격되면서 서울은 신라 멸망 후 1000여 년 만에 수도를 가리키는 고유명사의 지위를 되찾게 되었다.

 

국립중앙도서관 학예연구관


출처:  문화일보(2024-06-10)

게시판 목록
큰마을아파트 단지 이야기
교회 및 중직자가 구비해야 할 교회법 책
초월선교회란?
칭찬받는 장로 - 엄동규 장로
엄하고 무서운 사람(엄주신 장로) - 임종만 목사(고신 증경총회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나의 아버지 엄주신 장로 - 엄묘순 권사
3代 장로를 배출한 가문(家門)
후이늠과 야후[오후여담]
<23> 새술막, 재밌는 이야기의 원천[이기봉의 우리땅이야기]
일본 언론과 시민은 왜 파업을 응원하는가[박상준 칼럼]
‘전세사기’ 반지하에 묶여 잠 못드는 피해 청년들 [횡설수설/우경임]
[오늘과 내일/장원재]의사단체가 이번엔 이기기 어려운 이유
뉴욕·런던·홍콩 3곳의 '소호 거리' 무슨 관계?
[만물상] 중국 對 필리핀 해상 백병전
[강천석 칼럼] 한국, 하늘도 도울 수 없는 나라 돼가나
[조선일보 사설] 이 대표 수사 검사·판사 무차별 탄핵, 무법 폭력 집단인가
[천자칼럼] 경주의 기회, 2025 APEC
[특별기고] 러시아는 한국의 친구가 아니다
[토요칼럼] 유럽은 '제국'이 될 수 있을까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