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엄주신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25> 명동성당과 종현성당[이기봉의 우리땅이야기]

  • 관리자
  • 24.07.10
  • 6,360

 국립중앙도서관 학예연구관


photo

쇼핑의 메카로서 명동의 지위가 옛날 같진 않지만 외국인 관광객의 쇼핑 관련 방송 뉴스에서는 아직도 가장 많이 등장하는 단골 장소다. 50대 후반인 필자가 어쩌다 가보면 한국인과 외국인 반반의 풍경이 펼쳐져 그 위력을 실감한다. 그 명동의 동쪽 끝에 우리나라 가톨릭의 대표적인 상징인 명동성당이 있다. 1887년 겨울에 언덕을 깎아내는 정지 작업을 시작했지만 우여곡절을 겪다가 189258일에서야 기공식을 가졌고, 6년이 지난 1898528일에 축성식을 거행했다고 한다. 이후 명동성당은 서울을 넘어 우리나라 전체에서 어느 건물, 어느 장소 못지않게 근현대 역사의 산증인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왔다.

 

지금은 빌딩 숲에 둘러싸여 도시 속에 숨었지만 건축 당시는 도성 안 어디에서 바라봐도 하늘 높이 우뚝한 명동성당의 모습은 탁월한 랜드마크의 역할을 했다. 다른 문명권이나 국가에서는 흔한 모습이겠지만 조선에서는 놀라운 현상이었다.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경희궁, 덕수궁 등 궁궐의 건축물들도 당연히 탁월한 풍경을 자랑했다. 하지만 그것은 진입로부터였을 뿐 명동성당처럼 도성 안 어디에서도 바라보이는 탁월함은 아니었다. 조선은 궁궐을 포함하여 모든 건축물을, 도성 안 어디에서 바라봐도 보이는 탁월한 랜드마크의 형태로 만들지 않았다. 산 밑에 높고 웅장한 산의 위엄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건축물의 높이와 규모를 조절하여 만든 결과다. 이유는 풍수 때문인, 당시 이런 식으로 도시 건축물을 설계한 것은 세계에서 조선이 유일했다.

 

명동성당이란 이름은 해방 후 새로 만들어졌고, 그 이전에는 종현성당이라 불렸다고 한다. 왜 종현이란 지명이 앞에 붙은 걸까? 종현성당은 유럽에서처럼 더 높고 웅장하게 보일 수 있도록 북달재 또는 북고개라 불린 고개 위에 만들었고, 이 고개를 한자 (쇠북 종)(고개 현)의 뜻을 빌려 鐘峴이라 표기했다. 한자의 소리로 읽으면 종현이지만 당시 사람들은 북달재성당 또는 북고개성당으로 불렀을지도 모를 일이다.

 

출처: 문화일보(2024-07-08)

게시판 목록
큰마을아파트 단지 이야기
교회 및 중직자가 구비해야 할 교회법 책
초월선교회란?
칭찬받는 장로 - 엄동규 장로
엄하고 무서운 사람(엄주신 장로) - 임종만 목사(고신 증경총회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나의 아버지 엄주신 장로 - 엄묘순 권사
3代 장로를 배출한 가문(家門)
[신문은 선생님] [예쁜 말 바른 말] [354] '대자'와 '대짜'
<26> 동재기나루[이기봉의 우리땅이야기]
“감사한 의대생-전공의-전임의”… 복귀자 신상 공개 논란 [횡설수설/이진영]
[신문과 놀자!/어린이과학동아 별별과학백과]여름철 맹꽁이 울음소리가 사라진 이유는?
[횡설수설/우경임]‘36주 낙태’라며 영상 올린 유튜버… 진짜라면 ‘살인’
[이철희 칼럼]총 맞은 트럼프에 세계가 요동치는데…
[깨알지식Q] 경호 요원은 왜 '무스'를 바를까
[신문은 선생님] [사소한 역사] 바다에서 충분한 식수 확보하기 위해 미국 해군이 발명했대요
[기고] 정전 71주년… 유엔사와 협력 더 강화해야
[만물상] 역사를 바꾼 사진
[朝鮮칼럼] 두 왕따 지도자의 '도원결의'
[태평로] 이재명 재판 '한명숙 1심'처럼 해야 한다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