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엄주신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신문은 선생님] [예쁜 말 바른 말] [353] '심심찮다'와 '심상찮다'

  • 관리자
  • 24.07.10
  • 6,976

류덕엽 교육학 박사·전 서울 양진초 교장


 

*한정판 야구 기념품이 품귀 현상을 보이자 정가보다 비싸게 제품을 사겠다는 게시물이 (심심찮게, 심상찮게) 올라오는 중이다.

 

*고즈넉한 북한산 자락에 있는 (심심찮은, 심상찮은) 공간이 등산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괄호에 들어갈 말을 골라 보세요. 정답은 차례대로 심심찮게심상찮은입니다.

 

심심찮다는 드물지 않고 꽤 잦다는 뜻입니다. ‘심심하지 않다가 줄어든 말이에요. 주로 심심찮게심심찮은꼴로 쓰죠. 예를 들면 그녀에 대한 소문이 심심찮게 들려왔다와 같이 쓸 수 있어요.

 

심상(尋常)찮다(분위기가) 예사롭지 않고 대수롭다는 뜻입니다. ‘심상하지 않다가 줄어든 말이에요. ‘심상(尋常)하다는 대수롭지 않고 예사롭다는 뜻입니다. 심상찮다는 두 자매 사이 분위기가 심상찮게 흐르자 어머니가 끼어드셨다와 같이 쓸 수 있어요.

 

[예문]

 

-양산은 중년 여성의 전유물이었지만, 최근에는 우산과 양산을 겸해서 쓸 수 있는 우양산을 쓴 젊은이를 심심찮게 볼 수 있다.

 

-김 형사는 맡은 사건과 유사한 기록들을 살펴보다가 한 가지 심상찮은 사실을 발견했다.

 

-심상찮은 폭염에 주말 나들이 가는 이들을 보기 어려워졌다.

 

출처: 조선일보(2024.07.10.)

게시판 목록
큰마을아파트 단지 이야기
교회 및 중직자가 구비해야 할 교회법 책
초월선교회란?
칭찬받는 장로 - 엄동규 장로
엄하고 무서운 사람(엄주신 장로) - 임종만 목사(고신 증경총회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나의 아버지 엄주신 장로 - 엄묘순 권사
3代 장로를 배출한 가문(家門)
[신문은 선생님] [예쁜 말 바른 말] [354] '대자'와 '대짜'
<26> 동재기나루[이기봉의 우리땅이야기]
“감사한 의대생-전공의-전임의”… 복귀자 신상 공개 논란 [횡설수설/이진영]
[신문과 놀자!/어린이과학동아 별별과학백과]여름철 맹꽁이 울음소리가 사라진 이유는?
[횡설수설/우경임]‘36주 낙태’라며 영상 올린 유튜버… 진짜라면 ‘살인’
[이철희 칼럼]총 맞은 트럼프에 세계가 요동치는데…
[깨알지식Q] 경호 요원은 왜 '무스'를 바를까
[신문은 선생님] [사소한 역사] 바다에서 충분한 식수 확보하기 위해 미국 해군이 발명했대요
[기고] 정전 71주년… 유엔사와 협력 더 강화해야
[만물상] 역사를 바꾼 사진
[朝鮮칼럼] 두 왕따 지도자의 '도원결의'
[태평로] 이재명 재판 '한명숙 1심'처럼 해야 한다
게시물 검색